jt life – 06

 
# 이번 주 발렌타인데이인 14일, 회사식구들과 함께 1박 2일로 워크샵을 떠났습니다.
이번엔 부산본사 팀원들과 대전지사 기획팀인 안실장님, 장실장님도 함께 워크샵을 다녀왔습니다.

 

iPhone_0_(1)
iPhone_2_(1)

먼저 리조트에 도착하기 전 근처 마트에 들러 장을 보고서 간단히 점심을 해결하구요.

 
 

그리곤 다시 출발,

iPhone_1_(1)

생각보다 빨리 도착하였어요.
이번 워크샵 장소는 울산에 위치한 sm리조트였습니다.

 

iPhone_3_(1)

저희가 출발한 날은 날씨가 흐려 눈발도 조금씩 흩날리고 있었는데
시린 날이었지만 막상 도착해보니 기대보다 더 멋졌어요!

 

iPhone_12
iPhone_17_(1)

외관이 세련되었어요.
마치 갤러리 벽면 같았습니다ㅎ

 

iPhone_5

눈사람 가족도 미리 누군가 만들어 두고 갔더군요.

 

iPhone_6

막내 꼬마 눈사람이 왠지 맘에 듭니다.

당근만 있었으면 겨울왕국에 나오는 울라프로 재탄생 시켜줬을텐데 아쉽습니다ㅎ
그러고 보니 동전눈이 옆에 떨어져 있네요, 붙여주고 올걸 그랬나봐요ㅋ

 

iPhone_8_(1)

다시 건물 입구쪽으로 발길을 돌려서 가다 보니
저 멀리 카페도 보입니다.

 

iPhone_10_(3)

하지만 아쉽게도 당일은 날씨가 추워서인지 문을 닫았을 뿐이고,

 

iPhone_16_(1)

sm 리조트는 산중에 위치해서 조용하고 풍경도 멋져서 좋았던 거 같아요.
중앙엔 풀장도 있어서 여름에 가면 수영도 할 수 있어 더욱 좋을 듯 합니다 +

 

iPhone_11_(1)

열쇠를 받기 위해 입구로 이동,

 

iPhone_15_(1)

입구로 들어서면 개 한마리가 반기고 있습니다.

 
 

– 일단 숙소 키를 받아서 짐을 풀러 각자 방으로 고고씽-

iPhone_18_(1)

다운팀장님과 제가 있을 방은 i 202호 였습니다.

 

iPhone_19_(1)

창문 틈사이로 햇살이 저희를 반겨주네요 ㅎ

 

iPhone_21_(1)

짐을 내려 놓고서 팀장님과 저는
먹고싶던 라떼를 대신하여 믹스 커피로나마 아쉬운 맘을 달래봅니다.

 

iPhone_23_(1)

쿠크다스와 웨하스도 작은 위로가 되줍니다.

 

iPhone_28

그렇게 달콤한 커피와 함께 여유롭게 휴식도 취하고,

 

iPhone_0_(5)
iPhone_1_(2)

막간의 시간을 이용하여 고스톱 놀이도 하였어요.
저는 이날 무려 900원의 거금을 땄습니다 +_+

 

iPhone_1_(3)
iPhone_0_(6)

저희가 갔던 리조트 안에는 부대시설로 당구장과 노래방, 피씨방도 있었어요.
덕분에 사구를 즐기시는 남자분들_ 근데 이 날의 승자는 누구였던가요- ?

 

iPhone_10

저녁까지 꽤 시간이 남아 영화도 한편 다운받아 보구요.
보고싶던 ‘브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사랑에 빠질 확률’ 이라는 영화를 봤습니다.

 

iPhone_31_(1)
iPhone_33_(1)

갠적으로 좋았고 공감되는 영화였어요-
집에가서 다시 다운받아 봐야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.

 

– 마침내 저녁식사 시간,

iPhone_0_(7)
iPhone_1_(4)

미리 낮에 장봐온 음식들을 꺼내고-

 

iPhone_3_(3)

그리곤 빠질 수 없는 바베큐 파티 타임~!

 

iPhone_2
iPhone_4

남자 직원분들이 맛있게 구워주셔서 편하게 먹을 수 있었어요.
고기와 새우, 소시지 모두 맛있었습니다 *_*

고기와 함께 저녁식사를 하며 평소엔 잘 볼 수 없는 대전지사 분들과 함께
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.

 

iPhone_39

이 날의 설거지 담당은 사구게임에서 졌던 철구 소님의 몫이었지요ㅋ

 

2014-02-16_23;01;32

+
그렇게 저희는 테라스에서 저녁 식사를 마친 후
다시 커피와 함께 오징어를 먹으며 못다한 이런저런 이야기들도 나누고,
안실장님이 준비해오신 프레젠테이션을 듣고서 앞으로의 향후와 기획안들에 대해서도
의견들을 나누며 뜻 깊은 시간들로 워크샵의 첫날 밤을 마무리했습니다.

 
 

– 다음 날,
아쉬운 맘을 뒤로한 채 리조트를 나와 점심식사를 하러 다시 출발합니다_

iPhone_10_(1)

아니 언제 그랬냐는 듯 날씨가 너무 좋았습니다.

 

iPhone_2_(2)

이래도 되는 건가요_ 다시 워크샵을 가야할 것만 같은 날씨였어요>_<   iPhone_19
iPhone_21

어쨋거나 언양에 왔으니 언양 불고기를 또 먹어줘야지요.

평소 손님들이 많아 항상 웨이팅 시간이 있다고 들었는데
저희는 운이 좋았는지 기다리지 않고 바로 먹을 수 있었습니다.

 

iPhone_23

언양 불고기는 다른 지역에도 체인점으로 있긴 하지만
그래도 직접 언양까지 와서 먹으니 괜히 더 맛있었던 거 같네요ㅎ

 

iPhone_4_(2)
iPhone_27

가게 주위에 화분들이 많더군요.

 

iPhone_0_(8)

이렇게 언양불고기를 마지막으로 1박 2일간의 일정은 무사히 끝이 났습니다.

 
 

그리고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_

iPhone_31
iPhone_29

날씨가 너무 좋아 아쉬운 맘에 마린시티에 잠시 들렀어요,
반짝반짝 거리는 바다가 너무 이뻤지만 사진으로는 차마 담기지가 않네요.

 

iPhone_13_(2)
iPhone_21_(2)

내친김에 커피빈에 들러 대표님과 팀장님과 함께 셋이서 커피 한잔,
커피도 완전 맛나요*_*

 

iPhone_38

급기야 다운팀장님과 저는 전시까지 보러 갔습니다ㅎ

도저히 이런 날 바로 집에 간다는 것은 날씨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요_
제 2의 워크샵이 시작되는 기분이었습니다ㅋ

 

iPhone_41_(1)
iPhone_28_(1)

라이프 사진전을 하는 곳인 문화회관,
전시자체는 쏘쏘했지만 그래도 날씨가 너무 좋았던 터라 그저 좋았던거 같습니다.

 

iPhone_1_(6)
iPhone_5_(2)

여기저기 걸어다니다가 마무리는 다시금 광안리로 ㅋ
이렇게 바다를 쉽게 볼 수 있다니_ 이럴 땐 부산이 참 좋습니다.

 

iPhone_30_(1)

다운팀장님과 저는 그제서야 워크샵을 온전히 끝마친 기분이 들었습니다ㅎ
기분 좋게 피곤해진 몸을 이끌고 집으로 귀가할 수 있었지요.

그렇게 1박 2일간의 워크샵은 성황리에 끝이 났습니다:)